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97 110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Pass  
E-Mail  


2주만에 뵙습니다
안녕하세요~ 딱 보름만에 찾아뵙네요.
저는 글쓰기 14반 심리학과 10학번 장유진입니다.
성적이든 강의 듣는 태도든 뭐든 딱히 교수님의 기억에 남는 학생은 아니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아니길 바라기도 하구요...좋은 쪽으로 기억되는 것도 아닌데 민망해서요.
마지막 강의를 듣고 강의실에서 직접 저 교수님 홈페이지 들어갔었어요! 하고 말씀드렸다면 좋았을 텐데 2주 연속 결석 갱신입니다. 매우 꾸짖어주세요..
그러고 보면 교수님은 맡은 반의 강의가 전부 끝나면 뭘 하시나요? 그래도 여전히 연구실에 나오셔서 일하시는 건가요? 질문도 뭐 아는 게 있어야 가능하단 걸 깨닫고 있습니다.
이제 딱 12월의 절반이 지나갔고, 2주 뒤면 새해가 될 텐데 저는 20대의 첫 해를 굉장히 쓸모없이 보냈습니다. 한 게 정말 아무것도 없어서 돌이켜봐도 기억에 남는 게 없네요. 교수님은 어떠셨나요? 아직 수강신청 기간은 아니지만 전공이나 교양과목 리스트에서 교수님의 성함을 꼭 뵀으면 좋겠어요. 글쓰기 강의에서 좋은 수강생도 아니었으면서 이런 말 드리기 민망스럽지만 즐겁게 듣는 강의 중 하나였고 그래서 철학에도 관심이 생겼으니까요. *_* 내년에도 즐거운 한 해 되세요!

ps 가시거리 이상 물러나야지만 보이는 것들도 있으니까 굳이 가까이에서만 어떤 형상을 발견해야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Name : fahrenheit  Date : 2010.12.16
역시, 선생님의 의견은요? 하며 묻던 당찬 그 친구였군...^^ 강의실이 아니라 여기서 보는 것이 좀 유감이긴 하지만.ㅎㅎ...  어쨌든 그럭저럭 한 해가 다 가고 있네요.
학기 중엔 한 것 없이 놀았다니까 방학 중에는 열심히 하도록... 뭐든 간에... 기억에 남을만한 것으로... 길게 보면 노는 것도 소중한 자산이 되니까 너무 자책할 것은 없고... 그럴 것 같지도 않지만...
내 수업을 재미있게 들었다니까 기쁘기 한량 없네... 그럼 다음에는 철학 수업에서 보도록  합시다, ㅎㅎ
:::  ::: IP: 180.69.103.202
Name : 집지기  Date : 2010.12.16
전체 목록 보기